메뉴 건너뛰기

고관절보호대 전문기업 : 고관절 뉴스

고관절 뉴스

고관절보호대 전문기업

 

세이프힙코리아 입니다.

 

오늘 아침은 무척 쌀쌀합니다.

 

대한(大寒) 이였던 어제의 추위가 아직 끝나지 않았네요.

 

 

아침 출근글에 보니 모자와 마스크 그리고 장갑으로 추위에 중무장하신 분들의 모습이 많이 보였습니다.

 

이렇게 추울때 가장 조심해야 하는 것이 바로 넘어짐 즉 낙상사고 입니다.

 

특히나 무릎을 수술하였거나 평소 다리에 힘이 없는 경우에는 종종걸음을 걷다가 넘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를 들면 당뇨가 있다면 다리에 근육이 적어서 넘어짐이 조금 더 빈번합니다.) 

 

 

날씨가 추울때에는 근육이 긴장을 하게되고 그럴경우 종종걸음을 걷게 되는데 오히려 넘어짐의 원인이 됩니다.

 

그리고 다리에 근육이 없는 경우에는 작은 장애물이에도 넘어지기가 쉽습니다.

 

고령자가 추운 날에 외출을 자제해야 하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움추러든 상태에서 넘어짐 사고가 무엇보다 위험하기 때문입니다.

 

 

SE-aad1d105-76bf-4548-9953-ee9335a1e169.jpg

 

 

 

고령자에게 있어서 사소한 넘어짐은 곧 낙상을 말합니다.

 

또한 낙상으로 인해 가장 많이 일어나는 것 역시 고관절 골절입니다.

 

고관절은 우리몸을 지탱하고 있는 가장 큰 뼈이자 중심입니다.

 

고관절이 골절되면 가장 먼저 움직일 수가 없습니다.

 

낙상으로 인한 고관절 골절에 따른 통증은 말로 표현이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통증으로 인해 순간적으로 기절을 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추운날 

 

눈오는 날

 

비오는 날

 

외출을 삼가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다고 아예 외출을 안할수는 없지요.

 

그렇기 때문에 외출시 고관절 보호대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고관절 골절은 단순히 골절만이 문제가 아닙니다.

 

고관절 골절로 인한 합병증이 더욱 큰 문제입니다.

 

 

우리몸은 움직임이 없으면 근육손실이 급격하게 일어납니다.

 

근육이 없기에 몸에 기력이 점점 더 없어지고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여러가지 합병증이 생기게 되지요.

 

주변에서도 고관절 골절이 직접적인 이유가 되어 사망한 경우보다 합병증으로 사망하는 경우를 많이 보셨을듯 합니다.

 

그래서 어쩌면 고관절 골절에 대한 위험성을 조금 간과하게 되기도 합니다.

 

 

 

 

2차적인 합병증을 두째치더라도 고관절 골절로 인한 가장 큰 위험은 바로 움직임의 자유를 빼앗긴다는 사실입니다.

 

움직임은 곧 자유를 말합니다.

 

움직일 수 없다면 자유가 없는 것이지요.

 

특히나 등산, 자전거 등 활동적인 생활을 하셨던 분들의 경우 움직임의 자유가 없어진다는 것은 상상보다 힘든 일입니다.

 

 

고관절골절은 노년의 삶의 질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요인입니다.

 

그 시작은 고관절 보호대 착용입니다.

 

보호대를 착용하는 것은 약간의 불편함일수 있지만 고관절 골절은 남은 여생을 불편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노년을 위한 준비

 

고관절보호대 세이프힙이 함께 합니다.

 

 

SE-cf220778-5fa6-48ff-bf1f-0adae6c09a3f.jpg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