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고관절보호대 전문기업 :고관절 건강

고관절 건강

고관절골절 고관절보호대
시니어세대의 경우 길을 가던중에도 중심을 잃는 경우가 많으며 잠시 중심을 잃었을 뿐인 상황에서도 발이 걸려 넘어지는 등의 사고가 빈번히 일어날수있다.

 

 

이때 가장 큰 위험은 엉덩이주변의 뼈 골절이다. 더욱이 시니어분 아니라 골다공증 등으로 다리의 힘이 약허고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거나 신경마비증상으로 순간대처능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상태에서는 카페트의 모서리, 과속방지턱, 보도블럭등 약간의 돌출이나 패인 곳에도 넘어짐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엉덩이를 포함하는 골반, 고관절, 대퇴골의 골절은 특히 노인에게 있어 상상이상의 심각한 결과를 낳는다.

한번 낙상이나 부주의로 인해 골절상을 입으면 누구나가 고통스럽고 어려운 상황에 처하겠지만 평소 활동적인 생활을 한 사람들에게는 통증으로 인한 고통뿐 아니라 활동의 제약으로 인한 고통이 상상 이상으로 다가온다.
엉덩이 주변의 골절로 인한 일상생활의 불편은 일일이 열거하기 어려울 정도로 많다.
단적인 예로 계단을 오르내리는 것만 하더라도 타인의 부축을 받아야하며 침대에서 일어나거나 심지어 옷을 입는 간단한 일 까지도 혼자서는 힘들게 된다.

젊은사람에 비해 노인은 골절 후 회복이 느리다.
또한 정상생활 및 사회로의 복귀 또한 그 기간이 길며 치료 및 재활에 상당한 시일과 비용이 들고 많은 경우 뼈의 상태가 골절전의 상태로 100%돌아가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많은 환자들은 영구적 장애나 혼자 거동하는데 어려움, 남의 도움을 받지않고 홀로 움직일 수 있는 자유를 잃어버리게 된다.

 

 

특히 시니어의 치료나 재활에 드는 비용적인 측면만을 고려해 보더라도 골절을 예방하는 것만으로 사후 경제적 비용을 최대한 절약할 수 있다.

 

 

힙프로텍터를 사용하는 것은 비단 고관절 골절에 따른 개인적인 치료비용 절감하는데 국한된 것이 아닌 사회 경제적 비용을 절감하는 데에도 큰 도움을 준다.
낙상등의 사고로 인한 엉덩이뼈 골절이 발생함과 동시에 진단에 필요한 검사를 시작으로 필요시 수술 및 처치 나아가 병원 혹은 집에서 요양하거나 간병에 필요한 비용을 포함 사고 발생시점부터 완캐에 이르기까지 막대한 비용을 감수해야 하며, 이는 비단 개인의 비용뿐아니라 지역사회 및 나아가 국가적 비용으로 확대댄다.

혼자 이동을 하거나 움직일 수 없다면 타인의 도움을 받아야 하며 예후가 좋지 않다면 펴생을 주변의 도움없이 살아가기 어려 질 수도 있다.

단순히 비용적인 측면으로만 보더라도 60세이상 시니어에게 세이프힙의 준비는 더 이상 미뤄서는 안되는 필수 아이템이 되었다.

 

 

엉덩이 골절의 위험에 노출된 그룹
65세이상의 노인
엉덩이뼈 골절로 인해 집, 병원등에서 치료 및 재활중인 경우
낙상에 대한 두려움으로 바깥 출입이 어려운 경우
골다공증, 치매, 알츠하이머, 파킨슨병으로 보행이나 독자적인 보해이 힘든경우
운동 신경상의 문제로 순간대처능력이 떨어진 경우
신체질량지수(BMI) 25이하
등산이나 레저활동을 즐기는 시니어 - 갑작스런사고로 인한 골절을 예방
겨울철 빙판 미끄럼으로 인한 사고 예방

 

고관절골절후 사고 후유증 및 신체기능하락으로 사망에 이르는 비율
  남성 여성
3개월 후 24% 15%
1년 후 37% 26%
3년 후 57% 46%
엉덩이 골절은 삶의 질을 하락시키는 주요 요소중 하나
혼자서 가능한 행동 골절상 이전 골절상 6개월 후
옷을 입고벗기 85% 49%
일어서기 90% 32%
걷기 75% 15%
계단오르기 63% 8%
오래걷기(900m) 41% 6%
사회적 고립
육체적 고통
타인의 도움이 없이는 생활이 불가
경제적인 의존도 상승으로 인한 상실감

 

위로